토요일, 1월 16, 2021
Home Department News Briefing 작은 두 주먹을 힘껏 쥐고 ...

작은 두 주먹을 힘껏 쥐고 …

 
 

나라의 주인인 국민인 내가,

대한민국 정부에 고하노라.

제발, 나에 관해서는 아무 일도 하지 말라.

너의 주인인 국민에게 맡겨라.

일을 더 이상 그르치지 말고.

나를 더 위안부라 부르지 말라. 난 정신대 즉, ‘전쟁 성 노예’였느니라. 그때나 지금이나 나라가 보호는커녕 나를 위해 한일은 아무것도 없느니라. 오늘도 난 어찌할 수 없는 답답함을 견디다 못해 작은 두 주먹을 힘껏 쥐고 있느니라.

 

 

창닫기   프린트하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Most Popular

서수지, 워킹 헐러데이 비자로 와서 비행기 조종사가 된

  코리안 뉴스를 발행한지 16년이 되었지만 언제나, 인터뷰 기사를 쓸땐 조심하게 된다. 얼마나 바르게 보았는지는 짦은 시간에 알아낼 수 없기 때문이다. 코리안 뉴스가 15주년을 지나는...

Dalai Lama to headline Seoul International Buddhism Expo

  This year’s online Expo will showcase a global following born out of the traditions, beliefs and spiritual practices of Buddhism. The Dalai Lama will headline...

쿠, 한국인 마스코트

우리의 쿠, 3·6·9 놀이 홀로 연습하다 쿠, 손님을 초대하다 너무해 너는 누구니? 쿠의 겨울은 따뜻합니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Vancouver Korean Kendo Club

Head, head, head! Even before entering the dojo, I was able to know where I was practicing immediately after hearing the Korean language. I decided...

Recent Comments

ko_KRKorean
en_USEnglish ko_KR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