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0월 16, 2021
Home Department News Briefing 아직도 끝나지 않은 한인회 인수인계

아직도 끝나지 않은 한인회 인수인계

 

지난 14일 이용훈 전 한인회장은 한인 언론사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8월말 밴쿠버로 돌아온 후 6차례(9월 3일, 12일, 15일, 17일, 10월 31일, 11월 13일)에 걸쳐 미비 서류 보완 및 자료를 현 이정주 회장 측에 전달 하였음에도 양측은 자신들의 주장만 반복할 뿐이어서 대화로 풀어야 할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쟁점은 본지에 실린 광고 참조)

 

이용훈 전 회장의 주장에 대해 지난주 코퀴틀람 한인회 사무실에서 이정주 현 회장을 찾아가 만났지만 별도로 시간을 정해 연락을 해 추후 인터뷰에 응하겠다고 기자에게 얘기하고는 마감시간 현재 아직 연락이 오지 않고 있다. 적어도 이해는 넘겨야 할 것 같다. 이정주 회장은 이 날 “이용훈 전 회장의 광고를 싣는 행위는 교민 사회의 분란을 야기하는 것”이라고 하며 <코리안 뉴스>를 비난 했지만 문제를 해결하는 노력은 않고 품고만 있으면 더 큰 분란이 있을 것을 염려해 들어내고 도려내야 할 것을 교민들에게 알게 하는 것이 바른 일일 것임에 분명하다.

 

이용훈 회장은 자세한 근거 자료와 함께 이정주 현 회장의 주장을 반격했으며 현 회장단의 이에 대한 응답은 아직은 없다. 그 들로부터 답을 받은 후 다시 기사를 쓸 예정이다. 아무쪼록 잘못된 관행은 반드시 고쳐야 한다. 하지만 무엇이 문제인지 그 진위조차 파악이 되지 않는 현시점에서 대화를 하지 않는 다면 문제 해결 의지가 없다고 밖에 볼 수 없다.

 

한 교민은 “이제 밴쿠버 한인회에 대한 전체적인 구상이 필요할 때다. 젊은이들로 구성하고 이들이 열심히 할 수 있도록 나이 많은 사람들은 지원을 해야 한다. 매일 싸움만 하고 그 싸움으로 법정 비용으로 한인회 재정을 심각하게 위험하게 만든 사례가 가득하지 않은가?” “도대체 이런 한인회가 필요하긴 한 건가?”

 

기자의 인터뷰를 지켜 보던 다른 젊은 교민은 얘기한다. “한인회를 하나 더 만들면 안될 까요? 젊은이들 위주로.”

 

굿 아이디어!

 

글/ 사진: 이덕일 기자/ 코리안 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 Advertisment -

Most Popular

용감한 실험으로 BC 지역사회의 자원을 강화시키다

BC주의 기업가들이 캐나다 서부 지역의 자원 기반 지역사회의 부를 재생 에너지를 통해 되살리기 위해 비트코인 채굴사로 알려진 아이리스 에너지(Iris Energy)와 손을 잡았다. 로키 마운틴 도랑의...

서수지, 워킹 헐러데이 비자로 와서 비행기 조종사가 된

  코리안 뉴스를 발행한지 16년이 되었지만 언제나, 인터뷰 기사를 쓸땐 조심하게 된다. 얼마나 바르게 보았는지는 짦은 시간에 알아낼 수 없기 때문이다. 코리안 뉴스가 15주년을 지나는...

Dalai Lama to headline Seoul International Buddhism Expo

  This year’s online Expo will showcase a global following born out of the traditions, beliefs and spiritual practices of Buddhism. The Dalai Lama will headline...

쿠, 한국인 마스코트

우리의 쿠, 3·6·9 놀이 홀로 연습하다 쿠, 손님을 초대하다 너무해 너는 누구니? 쿠의 겨울은 따뜻합니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캐나다 작가 이연수의...

Recent Comments

ko_KRKor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