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December 2, 2021
Home Department Performance/Event

Performance/Event

캐나다 밴쿠버 세월호 사건을 걱정하는 엄마들이 작은 시위를 벌였다

10월 18일(일요일) 캐나다 밴쿠버 세월호 사건을 걱정하는 엄마들이 작은 시위를 벌였다. 비록 20여명이지만 그리고 이날 1시간전에 서로 인사를 나눈 사이지만 소중한 가족들의 시간인 일요일 오후 3시에서 5시까지 고국의 미래를 걱정하고 세월호의 큰 슬픔을 같이 나눴다. 혹자의 “나라 창피하게 왜 이런 시위를 하느냐.”는 질문에 “나라가 잘 할 때도 못할 때도 나의 소중한 조국입니다. 그리고 나라가 잘못했을 때 잘못했다고 얘기 할 수 있다는 것은 아직 우리나라에 희망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지요.” 고 한 시민은 말했다.   그 나라의 민주주의 정도를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척도가 있다. 어느 나라이든 코미디 프로에 유명 정치인 또는 대통령을 소재로 삼는 프로가 나온다면 그 나라의 민주주의는 성숙되어 있다고 보면 된다. 달리 공인이 아니다. 그렇게 형편없이 정치를 했던 조지 부시도, 미국의 희망이라고 불리는 오바마도, 영국에 남아있는 단 한 명의 진정한 남자라고 불리던 대처 수상도 코미디의 단골 메뉴였다. 국민의 이름으로 국민이 내는 세금으로 나라의 일을 할 때 반드시 투명해야 한다. 만일 국민이 나라가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전혀 모르고 오히려 나라가 국민의 개인/ 사생활을 훔쳐 볼 수 있다면 정상적인 나라가 아님에 틀림없다.   요즘, 나의 대한민국이 진정한 민주국가인가 반문하게 만든다.   글| 사진: 코리안 뉴스 편집부
- Advertisment -

Most Read

거리, 건물 및 동네에 붙이는 공식 지명들을 벗겨내고 다시 새롭게 붙이고 있다

두 가지의 다른 역사: 그 곳의 진짜 이름은 무엇일까? 조셉 트러치(Joseph Trutch)의 이름이 마침내 공식 지명에서 내려오는 과정 중에 있다. 1871년부터 1876년까지 BC의 부총독이였던 트러치는 원주민에...

용감한 실험으로 BC 지역사회의 자원을 강화시키다

BC주의 기업가들이 캐나다 서부 지역의 자원 기반 지역사회의 부를 재생 에너지를 통해 되살리기 위해 비트코인 채굴사로 알려진 아이리스 에너지(Iris Energy)와 손을 잡았다. 로키 마운틴 도랑의...

서수지, 워킹 헐러데이 비자로 와서 비행기 조종사가 된

  코리안 뉴스를 발행한지 16년이 되었지만 언제나, 인터뷰 기사를 쓸땐 조심하게 된다. 얼마나 바르게 보았는지는 짦은 시간에 알아낼 수 없기 때문이다. 코리안 뉴스가 15주년을 지나는...

Dalai Lama to headline Seoul International Buddhism Expo

  This year’s online Expo will showcase a global following born out of the traditions, beliefs and spiritual practices of Buddhism. The Dalai Lama will headline...
en_USEnglish